앨리슨 트랜스미션, '2019 카운티 및 레스타 전국 정기모임' 참가

대한민국, 서울 – 2019년 11월 18일 –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최근 충청남도 천안시 광덕쉼터에서 개최된 '2019 카운티 및 레스타 전국 동호회 정기 모임'에 후원사로 참가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한 이번 ‘2019 전국 정모’에는 현대 카운티 및 자일대우 레스타 차량 150여 대, 동호 회원 및 가족, 협력업체 관계자 등 약 300여명이 참가했다.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이날 행사장에 부스를 설치하고 동호회 회원들을 맞이했다.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자사의 전자동변속기가 장착된 카운티를 전시해, 참가자들이 직접 시승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부스를 찾은 참가자들에게 앨리슨 전자동변속기의 강점을 알리고, 쿨셔츠와 부채 등 기념품을 제공했다.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카운티와 레스타에 각각 2013년과 2015년부터 전자동변속기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 7미터 준중형버스 변속기 시장에서 앨리슨 트랜스미션의 시장 점유율은 약 40%에 이른다.

전자동변속기 장착 차량은 수동 및 반자동변속기보다 부드러운 기어 가속, 연비 효율성, 지속적인 동력 전달 등이 탁월하며, 유지보수 비용이 적게 든다.

또, 운전자들은 기어 변속이나 클러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돼 피로도가 적고 안전성이 뛰어나, 주요 승객인 학생, 노인, 여성 등을 사고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경미 앨리슨트랜스미션 코리아 지사장은 "수동 변속기 차량을 운행하다 전자동변속기로 바꾼 뒤 경제성, 안전성, 생산성, 편의성 등의 강점을 체험하고 주변에 앨리슨을 추천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더욱 많은 고객들이 전자동변속기 장착 차량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국내 비즈니스를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19 11, 2019

 

앨리슨 트랜스미션(Allison Transmission, NYSE: ALSN)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상용차 전용 전자동변속기 제조업체이다.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중대형 상용차 및 중대형 미군 전술 차량 등에 사용되고 있다. 앨리슨은 전기 하이브리드 및 전자동 추진시스템 등 상용차 전용 추진 솔루션도 공급하고 있다.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포장도로를 주행하는 트럭(화물 적재, 정화, 건설, 소방 및 구급), 버스(학교, 시내 및 시외), 여행 및 캠프용 차량과 비포장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에너지, 채굴 및 건설 목적) 및 전술차량(궤도차량 및 수송) 등 다양한 차종에 사용되고 있다. 앨리슨은 1915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본사 소재)에 설립됐으며, 현재는 한국을 포함한 80개국에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네덜란드, 중국, 브라질에 지역 본사가 있으며, 미국, 헝가리, 인도에 생산 시설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1,500곳 이상의 딜러와 대리점을 확보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앨리슨 홈페이지(www.allisontransmissi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