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슨 트랜스미션, 전자동 변속기 차량 성능 테스트 센터 설립

대한민국, 서울, 2020년 3월 31일 –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다양한 주행 조건을 설정하고 전자동 변속기 장착 상용차의 성능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5,600m2(6만 평방피트) 규모의 최첨단 차량 환경 테스트 센터(Vehicle Environment Test Center)가 오는 7월 8일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위치한 앨리슨 트랜스미션 본사에 설립되는 이 센터는 차량의 성능을 점검할 수 있는 두 개의 실험실로 구성된다. 자동차 제조업체 및 연구기관은 극한의 온도, 경사도, 고도, 험로, 습도 등 다양한 주행 조건을 설정한 뒤 전자동변속기 장착 차량의 배출가스, 연비, 가속, 제동, 코너링, 소음 등을 평가할 수 있다. 특히 영하 48도(°C)에서 영상 52도(°C)의 온도와 5,500미터 고도의 산악 조건도 설정할 수 있다.

또, 이 시설은 트럭, 버스, 소방차, 군용 차량 등 다양한 차종을 실험할 수 있다. 기업은 차량 성능 점검을 위해 특정 계절을 기다리거나 자연조건 및 장소를 물색하지 않아도 돼 신차 발표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 또, 성능 평가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품질도 높일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 파워트레인은 물론, 친환경⋅하이브리드⋅전기차의 고도화에 속도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랜디 커크 앨리슨 트랜스미션 제품 엔지니어링 및 프로그램 관리 담당 수석 부사장은 "새로운 차량 테스트 센터는 다양한 조건과 환경에서 성능을 점검할 수 있도록 지원해 업계의 상용차 개발 역량을 한단계 더 높여 줄 것"이라며 "혁신을 꾸준히 추구해 온 앨리슨은 환경 관련 정부의 규제를 준수하고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는 제품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앨리슨 트랜스미션의 차량환경테스트센터는 미국 중서부 지역의 유일한 상용차 성능 평가 시설이다. 자동차 제조업체, 대학, 연구기관 등 누구나 사전 신청 후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31 3, 2020

앨리슨 트랜스미션에 대해

앨리슨 트랜스미션(Allison Transmission, NYSE: ALSN)은 세계를 선도하는 상용차 전용 전자동변속기 및 차량 추진 솔루션 제조업체이며, 세상의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는 전기 추진 시스템 분야를 이끌고 있다.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중대형 상용차 및 중대형 미군 전술 차량 등에 사용되고 있다. 앨리슨은 전기 하이브리드 및 전자동 추진시스템 등 상용차 전용 추진 솔루션도 공급하고 있다.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포장도로를 주행하는 트럭(화물 적재, 정화, 건설, 소방 및 구급), 버스(학교, 시내 및 시외), 여행 및 캠프용 차량과 비포장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에너지, 채굴 및 건설 목적) 및 전술차량(궤도차량 및 수송) 등 다양한 차종에 사용되고 있다. 앨리슨은 1915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본사 소재)에 설립됐으며, 현재는 한국을 포함한 150개국에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네덜란드, 중국, 브라질에 지역 본사가 있으며, 미국, 헝가리, 인도에 생산 시설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1,400곳 이상의 딜러와 대리점을 확보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앨리슨 홈페이지(www.allisontransmissi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