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색 결과

결과

트럭 용 전자동 변속기 시장의 글로벌 리더 "앨리슨 트랜스미션"

대한민국, 서울 –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미국 인디애나 주에 소재한 인디애나폴리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 최대의 상용차용 전자동 변속기 제조 업체이다.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주로 버스, 환경 정화, 건설, 군용 소방 및 구급, 화물 적재 등의 차량에 사용되는 전자동 변속기를 공급하고 있으며, 한국지사는 1989년 설립된 이래 국내 유수의 트럭 및 버스 제조업체에 수 만대의 전자동변속기를 공급하고 있다.

Full story

전자동변속기, 소방ㆍ군 외 환경ㆍ도로ㆍ활어차 등 특장차에 폭넓게 적용

대한민국, 서울 – 트럭, 버스 등 상용차 변속기 시장에서 소비자 신뢰를 받고 있는 전자동변속기가 특장차에 장착되는 수가 증가하고 있다. 소방과 군 등은 물론 환경정화, 다목적 도로관리, 통신 등 20여종의 다양한 특장차량에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

Full story

앨리슨 전자동변속기 장착한 카운티•레스타 급상승

대한민국, 서울 – 현재 국내에서는 전자동변속기가 장착된 준중형 버스 2종이 판매 중이다. 현대자동차의 카운티와 자일대우버스의 레스타가 그것. 이들 모두 세계 유일한 상용차용 전자동 변속기 제조 업체인 앨리슨 트랜스미션의 1000시리즈 제품을 장착하고 있다. 본보의 조사 결과 현대 카운티와 대우 레스타의 시장 점유율이 이달 기준 국내 준중형 버스 시장에서 15%를 넘어선 것으로 분석됐다.

Full story

트럭 시장에 부는 전자동변속기 바람…중심에는 '앨리슨 트랜스미션'

대한민국, 서울 – 지난 30년 동안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국내 상용차용 전자동 변속기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왔다. 미국 인디애나 주에 소재한 인디애나폴리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전자동변속기를 공급하며, 국내 유수의 트럭 및 버스 제조업체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Full story

진주 버스업체가 앨리슨 전자동변속기를 선택한 이유

대한민국 서울 – 대형 버스의 교통사고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해 국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오산-사당을 오가는 광역버스 운전기사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7중 추돌사고가 대표적 사례다. 당시, 사고로 2명이 숨지고 16명이 크게 다쳤다.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발생 이틀 뒤 열린 국무회의에서 대형버스의 졸음운전을 막는 전방추돌 경고장치(FCWS)의 의무화 추진을 지시했다.

Full story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