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슨 트랜스미션, 지난해 현대 카운티 제주 판매 전년比 19% 성장

코로나19로 늘어난 여행 수요로 카운티 판매가 늘어났다.

대한민국, 서울, 2021년 4월 - 앨리슨 트랜스미션의 T1000 모델 전자동 변속기가 장착된 현대자동차 카운티(오토)가 지난해 제주도에 총 23대가 등록됐다. 이는 2019년보다 19% 성장한 수치이며, 작년 제주도에 등록된 카운티 오토 차량은 제주 지역 전체 카운티 등록량의 절반 가까이(48%)를 기록했다.

앨리슨 트랜스미션에 따르면 지난해 카운티는 제주에서 주로 관광용으로 판매됐다. 제주도와 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도를 방문한 관광객 수는 1000만명 이상에 이른다. 이는 2019년보다 33% 줄은 수치이지만, 여행 업계는 코로나 한파로 지난해 여행업계 전반이 어려운 시기를 보낸 것을 감안했을 때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카운티 오토 차량은 수동에 비해 운전 편의성, 연료 효율성, 경제성 등이 뛰어나다. 오토 차량 운전자는 클러치 조작과 기어 변속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장기간 운전을 하더라도 수동 차량의 경우보다 체감하는 피로도가 현격히 적다.

또, 앨리슨 트랜스미션의 전자동 변속기는 오랜 시간 축적된 데이터 기반으로 최적의 기어 변속을 하기 때문에 연료 효율성이 좋다. 유지보수 측면에서도 오토 차량은 정기적으로 변속기 오일 교체만 하면 된다. 수동 차량처럼 클러치나 브레이크 관련 부품 교체가 필요 없다.

이경미 앨리슨 트랜스미션 코리아 사장은 "지난해 해외 여행을 가지 못하는 여행객들이 대체지로 제주도를 많이 찾으면서 관광용 카운티 수요가 늘어났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고객들은 더욱 경제적이고 생산적인 변속기를 찾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전국 주요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영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고 말했다.

15 4, 2021

앨리슨 트랜스미션에 대해

앨리슨 트랜스미션(Allison Transmission, NYSE: ALSN)은 세계를 선도하는 상용차 전용 전자동변속기 및 차량 추진 솔루션 제조업체이며, 세상의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는 전기 추진 시스템 분야를 이끌고 있다.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중대형 상용차 및 중대형 미군 전술 차량 등에 사용되고 있다. 앨리슨은 전기 하이브리드 및 전자동 추진시스템 등 상용차 전용 추진 솔루션도 공급하고 있다.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포장도로를 주행하는 트럭(화물 적재, 정화, 건설, 소방 및 구급), 버스(학교, 시내 및 시외), 여행 및 캠프용 차량과 비포장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에너지, 채굴 및 건설 목적) 및 전술차량(궤도차량 및 수송) 등 다양한 차종에 사용되고 있다. 앨리슨은 1915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본사 소재)에 설립됐으며, 현재는 한국을 포함한 150개국에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네덜란드, 중국, 브라질에 지역 본사가 있으며, 미국, 헝가리, 인도에 생산 시설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1,400곳 이상의 딜러와 대리점을 확보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앨리슨 홈페이지(www.allisontransmissi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